클라라 안의 보험칼럼

칼럼니스트: 클라라 안

일상 속에 필요한 자동차 보험이나 집, 아파트 보험을 비롯한 미국에서의 엄청난 병원 입원비를 대비한 건강보험. 그리고 앞날을 위한 생명보험이나 은퇴연금 하나쯤은 들어야 하는 현실이다. 이런 복잡한 보험의 상식을 보험 전문가 클라라안 과 함께 쉽게 풀어보자.
Direct: 213-700-5373, Office: 626-723-4982

 
생명 보험 미리 받으실 수 있습니다 2
06/22/2011 01:29 am
 글쓴이 : 클라라안
조회 : 2,784  


미국사회에선 베이비 부머시대가 은퇴를 시작 하면서 우리 한인들은 이민 생활 연륜이 늘어나면서 롱텀케어에 관한 관심 또한 부쩍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번에는 이 롱텀케어를 생명보험 속에 옵션으로 집어 넣으면서 일석 이조 의 역활을 훌륭히 할 수 있는 생명보험에 대해 알아보자.

특히 이 상품은 젊은층들에게 적극 권장하고 싶다. 50세 전에는 롱텀케어라면 본인 과는 상관없는 먼나라의 얘기로 생각 될 수 있다. 하지만 아직 독립하지 않은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은 생명 보험의 필요성은 누구나 인식하고 있다. 그런데 예기치 않은 사고로 사망을 할 경우 식구들은 생명 보험금으로 생계를 꾸려갈 수 있지만 사고나 질병으로 인하여 장기간 요양을 해야할 경우 가족들의 부담은 가중될 수 있다는 점이다. 요즈음은 젊은 사람들도 자동차등 의 각종사고와 암, 중풍, 파킨슨 병, 상해등으로 통계에 따르면 롱텀케어 수혜자의 40%가 65세 전이라는 점이다. 
이 롱텀케어는 말 그대로 단기간 회복되기 힘든 상태로 장기간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할때 쓸 수 있는 보험이다. 질병이나 사고 또한 노령화로 인하여 일상 생활속에서 기본적인 6가지 활동 (식사, 옷입기,목욕, 청소, 용변, 이동) 중에서 두가지 이상을 혼자서 못하게 될때 이 보험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런 도움은 전문시설에서 뿐만 아니라 내가 사는 집에서도 간병인을 고용하여 편안히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그렇다면 롱텀케어 한가지만 가입하는 보험과 생명보험속에 옵션조항으로 넣어 가입하는 경우 무엇이 다른가. 물론 롱텀케어 한가지만을 구입하면 좀더 다양한 선택을 할 수 있으므로 최상이라 볼 수 있다. 하지만 적어도 한달에 (40-50세 기준) $200-300 씩 지불해야 하는 보험금이  롱텀케어 비용으로만 쓰여야 하므로 괜히 아깝다는 생각땜에 필요를 인식하면서도 설마 나에게 이런일이 닥칠 거라고 믿고 싶지 않은 것이다. 바로 이런 분들이 대 만족을 할 수 있는게 바로 이 보험이다. 
예를 들어 50만불 짜리 생명보험속에 2% 롱텀케어 옵션조항을 넣은 경우 매달 1만 달러를 롱텀케어 비용으로 쓸 수 있으며 일정기간 이용후 남은 보험금이 있다면 생명 보험의 수혜자에게 돌아갈 수 있다. 어차피 있어야 하는 생명보험이고 어차피 있어야 속편한 롱텀케어라면 이 두가지혜택을 한꺼번에 받을 수 있는 이 플랜은그야 말로 꿩먹고 알먹고 생명보험이라 생각된다. 

Clara Ahn Insurance Agency 
클라라 안 보험 에이전시
Tel: 213-700-5373
Cell: 951-836-0522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5 은퇴 연금을 위한 한마디.. 03/29/2012 6789
14 건강 보험을 가입할때 유의할 사항들 02/24/2012 6942
13 생명 보험과 건강 보험중 어느 것을 먼저 가입해야 할까요? 02/24/2012 3399
12 어느날 어느 고객 11/07/2011 2431
11 메디케어 우대 보험안에 out of pocket 이 무엇인가? 11/07/2011 4092
10 메디케어 가입시기와 벌금 관계 09/12/2011 3926
9 아름다운 노년을 위한 7up 06/28/2011 8382
8 메디케어 보충보험과 우대 보험의 차이점은 무엇인가? 06/28/2011 4359
7 65세가 되십니까? 06/22/2011 2753
6 메디케어란 무엇인가? 06/22/2011 10973
5 생명 보험 미리 받으실 수 있습니다 2 06/22/2011 2785
4 생명 보험 미리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06/22/2011 2454
3 롱텀케어 06/22/2011 5918
2 장례보험 06/22/2011 6833
1 생명보험 06/22/2011 2849
 1 |  2 |  3 |  4 |  5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