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틴 조의 웰빙 한방 이야기

칼럼니스트: 크리스틴 조

한의학 박사, 그린한방병원 대표원장
현 로스앤젤레스 한인회 이사
전 가주한의사협회 이사

213) 389-3003
www.ntoxdiet.com

 
많이 씹을수록 좋은 홀몬이 나온다
09/01/2017 02:12 pm
 글쓴이 : 그린한방병…
조회 : 1,055  
   http://www.ntoxdiet.com/bbs_shop/read.htm?me_popup=&auto_frame=&cate_s… [33]


안녕하세요?

많이 씹는 운동을 할수록 우리의 기분이나 식욕, 수면, 또는 통증을 조절하는 신체의 가장 핵심적인 요소인 세로토닌이 많이 나온다는 얘기가 있을 정도로 씹는 것 즉, 저작하는 습관은 살아가는데 있어서 매우 중요합니다.

인스턴트식품이 발달하면서 음식이 되도록 대중들에게 거부감 없게 부드럽게 만들어지다 보니 최근 우리가 먹는 식품은 부드러운 경우가 많아서 씹는 횟수가 과거보다 훨씬 줄었다고 합니다.


옛 선조들은 사람들에게 항상 거친 음식을 먹을 것을 강조하는데, 도정되지않은 곡류, 나물류, 뿌리 등의 이런 거친 음식은 씹는 운동을 많이 하도록 유도하여 세로토닌을 많이 분비하도록 한다. 많이 씹음으로써 뇌 기능도 활성화 되며, 음식과 침이 잘 섞이면서 ‘소화제’이며 ‘정력 항균제’인 침을 많이 분비할 수 있도록 한다. 프로야구 선수들이 경기 중 껌을 씹는 이유도 그렇게 하면 세로토닌 분비가 원활해지고 긴장이 풀려 더욱 경기에 집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껌을 씹게 되면 5분 후부터 세로토닌 분비가 일어난다고 하니 평소 음식을 꼭꼭 오래 씹어서 세로토닌 분비를 늘리면 건강에 유익합니다.


또한, 저작하는 습관을 통한 세로토닌 촉진은 금연에도 효과가 있습니다. 대뇌피질의 흥분 및 억제를 조절하고 니코틴 등으로 인한 자율신경실조를 회복시켜 습관적인 흡연욕구를 감소시킵니다. 이와 더불어 저하된 신체 기능을 회복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한약 등을 복용하면서 금단현상 기간을 이겨나가면 됩니다.


그러나,저작을 할 때 유의해야 하는 점은 바로 생활습관입니다. 한쪽으로만 씹거나
심한 스트레스나 걱정 등으로 습관적으로 이를 자주 악물 때 치아가 턱을 적절히 받쳐주지 못하게 될 때 턱관절이 과도하게 눌리게 되면 TMJ 문제가 나타날수 있으니 유의해야 합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안녕하세요 웰빙한방이야기입니다. 08/07/2014 9330
57 음식은 잘 골라 먹어야 한다. 11/04/2017 718
56 몸에 면역력을 증가시켜 노화를 늦춰주는 식품 10/03/2017 2194
55 많이 씹을수록 좋은 홀몬이 나온다 09/01/2017 1056
54 완고성 기미나 얼룩덜룩한 색소침착 07/31/2017 1019
53 금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 05/31/2017 1441
52 아침에 상쾌하게 눈떠본 것이 언제였던가 04/15/2017 1770
51 인삼은 안되지만 홍삼은 괜찮을까 03/03/2017 1656
50 나잇살일까.. 같은 양을 먹어도 살이 찌는 이유 02/13/2017 1682
49 가는 세월 막아주는 노화방지식품 01/17/2017 2072
48 혈액형에 맞는 다이어트 방법 12/28/2016 2034
47 가스불을 끄고 나왔는지 기억이 가물거릴때 11/29/2016 2096
46 먹어도 몸이 여위고 목이 몹시 마르다면 10/05/2016 2414
45 더운 날씨에도 몸의 이곳은 늘 차다면 07/28/2016 5150
44 어깨나 가슴, 등에 자꾸 올라오는 이것 07/06/2016 3896
43 몸에 좋은 것을 미리 먹고 안늙는 비결 06/15/2016 5106
 1 |  2 |  3 |  4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