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가까이 오지 마"사망한 주인 지키는 충직한 반려견

글쓴이: jhpark1978  |  등록일: 04.17.2019 10:12:49  |  조회수: 509
서울신문 나우뉴스]보는 이의 마음을 뭉클하게 하는 사진이 멕시코에서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타고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이름조차 알 수 없는 반려견이 사진의 주인공. 파란 비닐 곁에 앉은 반려견은 입으로 계속 비닐을 흔들고 있다. 마치 “이제 일어나세요”라며 누군가를 깨우고 있는 듯하다. 사진은 최근 멕시코의 지방도시 몬테모렐로스에서 발생한 사고현장에서 촬영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망자는 빅토르 바스케스(57). 라에스타시온이라는 지역에서 술을 마신 후 철로를 걷다가 사고를 당했다. 경찰은 “사고 당시 남자가 만취상태였던 것 같다”며 “길을 잘못 들어섰는지 철로를 걷다가 달려오던 열차에 치여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말했다.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현장엔 경찰과 적십자가 출동했다. 하지만 한동안 시신을 수습하지 못했다. 반려견이 곁을 지키며 사람의 접근을 막은 탓이다. 겨우 비닐로 시신을 덮었지만 반려견은 주인의 곁에서 떠나려 하지 않았다. 경찰이 시신에 접근하면 으르릉거리며 공격성을 보였다.

한 적십자대원은 반려견의 공격을 받아 부상할 뻔했다. 경찰과 적십자는 이에 반려견을 강제로 떼어놓지 않기로 했다. 주인의 시신을 지키는 반려견에 감동한 때문이다.

그래서 시신수습엔 장장 5시간 이상이 걸렸다. 적십자 관계자는 “충성스럽게 끝까지 주인을 지키는 반려견을 강제로 쫓아내는 건 너무 잔인한 것 같았다”며 “개가 공격성을 보이지 않기까지 인내심을 갖고 기다렸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반려견의 충성심에 마음이 뭉클하다” , “반려견을 끝까지 기다려준 경찰, 정말 잘했다”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