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너 때문에" 스튜디오 실장 투신 후 양예원 SNS 악플 폭탄

글쓴이: 이나  |  등록일: 07.09.2018 13:39:46  |  조회수: 2068
‘비공개 촬영회’를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씨가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있다. 양씨에게 노출 촬영을 강요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스튜디오 실장 A씨가 유서를 남기고 한강에 투신한 것으로 추정돼 수색 작업이 시작되면서다.

양씨 페이스북에는 9일 A씨의 투신을 확신하고 책임을 묻는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 경기도 남양주 미사대교에서 세워진 A씨 소유 차량에서 한 남성이 강으로 뛰어내렸다는 보도가 나온 직후부터다. 댓글을 남긴 네티즌 대부분은 양씨의 폭로로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 양씨를 “살인자”로까지 몰아세운 댓글도 있었다.

양씨는 지난 5월 자신의 피해를 호소하는 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네티즌 상당수는 양씨를 격려하며 응원했다. 하지만 A씨가 양씨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상황은 반전됐다. 양씨가 “이번 주에 일할 거 없을까요”라며 먼저 촬영 일정을 묻는 내용의 메시지였다.

양씨는 이후 “이미 수치스러운 사진이 찍힌 상황에서 자포자기했기 때문이다. 유출이 두려워 그들 말을 잘 따랐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여론은 양씨가 자발적으로 촬영에 참여한 뒤 무고하게 A씨를 고소한 것이라고 의심했다. 양씨는 결국 ‘비공개 촬영회’를 폭로한 영상을 삭제했다.

네티즌은 양씨가 앞서 게시했던 페이스북 글에 악성 댓글을 남기고 있다. 이 중에는 양씨가 A씨의 투신 이후 일부러 영상을 삭제했다는 허위 주장도 이어지고 있다. 양씨가 영상을 내렸기 때문에 무고 의혹을 인정한 것이나 다름없다는 식의 주장이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6일까지 A씨를 상대로 다섯 차례 조사를 진행했다. 뉴스1에 따르면 경찰은 A씨가 노출 사진을 유포하는데 가담한 단서를 포착했다. 하지만 A씨는 유포는 물론 성추행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지막 조사에서 진술을 거부하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양씨 사건의 피의자는 A씨 외에도 촬영회 동호인 모집책인 최모씨, 양씨 동료 이소윤씨의 노출 사진을 최초로 유출한 지모씨와 마모씨, 대량 유포한 강모씨, 재유포자 B씨와 C씨 등 모두 7명이다. 최씨의 경우 양씨의 유출사진을 최초로 촬영해 온라인에 올린 혐의로 지난 2일 구속됐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