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전재산으로 변제단호한 대처..김혜수, 더 응원 받는 이유

글쓴이: lucina  |  등록일: 07.12.2019 14:07:36  |  조회수: 2256
거의 모든 재산으로 어머니 채무를 변제해줬다. 월세를 산 적도 있다.”


김대오 연예전문기자가 배우 김혜수에 대해 한 말이다. ‘빚투(나도 스타의 가족에게 돈을 떼였다)’ 논란이 불거졌지만 김혜수가 응원 받고, 더 격려 받는 이유다.


김혜수가 ‘빚투’ 논란에 휩싸인 건 지난 10일이다. 김혜수의 모친이 2011년 경기도 양평 타운하우스 개발 사업을 이유로 지인들에게 약 13억 원을 빌렸지만 수 년 동안 채무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혜수 모친에게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에 따르면 전체 채무액언 13억 5000만 원이며, 미납한 세금도 2억 원에 달한다. 특히 돈을 빌려준 이들 중에는 국회 상임위원장을 지낸 여당 국회의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줬다.


김혜수 측은 바로 해명했다. 법무법인 지평은 “김혜수 모친은 이미 십수년 전부터 많은 금전적 문제를 일으켜 왔다. 2012년, 김혜수는 당시 전 재산으로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막대한 모친 빚을 다시 부담하면서 커다란 불화를 겪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김혜수의 가정사가 공개됐다. 8년 동안 모친과 연락을 끊고 지냈던 것.

이와 함께 김혜수 측은 이번 ‘빚투’에 대해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김혜수 측은 “문제의 책임은 김혜수가 아닌 당사자인 모친에게 있다. 그 책임은 문제를 일으킨 당사자가 끝까지 감당해야 할 몫이다. 모친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조금도 알 수 없었던 김혜수가 대신해 법적 책임을 질 근거는 없다고 확인된다”고 밝혔다.

이어 “김혜수는 이번 일에 대해 사실관계를 면밀히 파악하고 법적 검토를 거쳐 마지막까지 합당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아울러 향후 본인의 명의롤 도용해 벌어지는 문제에 대해서는 더욱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혜수의 대처는 단호했다. 8년 동안 모친과 연락을 끊고 지냈고, 그 사이 벌어진 일인 만큼 책임져야 할 대상이 누군지 확실하게 구분했다. 스타의 아픈 가정사가 공개되는 등 엉뚱한 곳에 포커스가 맞춰지는 부분에 대해서도 확실히 선을 그었다.

김혜수의 확실한 대처에 팬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수 년 동안 인연을 끊고 지낸 부모의 잘못이고, 그에 따른 책임도 부모가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11일 방송된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서 김대오 연예전문기자가 한 말은 김혜수를 더 응원하는 이유가 되고 있다. 김대오 연예전문기자는 “김혜수가 어머니 문제 때문에 상당히 곤혹스러운 입장에 빠진 적이 많았다”며 “기사에 실리지 않은 내용도 많다. 2012년 김혜수는 거의 모든 재산으로 어머니 채무를 변제해줬다. 마포에 있는 허름한 32평짜리, 서민에게는 ‘32평이?’라고 하겠지만 그 아파트에서 월세를 산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대오 연예전문기자는 “여자 연예인들이 이런 일에 많이 휩싸인다. 채무자들이 아무 상관 없는 촬영장까지 와서 촬영을 방해하고 돈을 받아내려고 하는 사람이 많다. 기자 생활하면서 ‘돈 좀 받아달라’는 부탁을 많이 받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김혜수의 단호한 대처는 더 큰 응원과 격려를 이끌어 내고 있다. 특히 어린 나이에 데뷔해 지금까지 일해왔고, 그 돈으로 모친의 빚을 갚아줬다는 점에서 더 응원을 받고 있다. 어디서나 당당한 모습의 김혜수는 이번에도 당당하고 단호했다. 김혜수가 더 사랑을 받고 응원을 받는 이유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