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부정부패 대표 기획사의 꽃, 션...신동엽과 새로운 예능 mc

글쓴이: doraeemong  |  등록일: 06.12.2019 09:21:39  |  조회수: 194
예능 <신션한 남편>은 스타부부들의 일상을 속속들이 파헤치며, 그 안에서 아내들이 원하는 이상적인 남편을 만들어주는 ‘좋은 남편 코디 프로젝트’다. 결혼 14년차 꾀돌이 남편 신동엽, 결혼 16년차 모범남편 션이 2MC로 나서 큰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첫 방송부터 신동엽은 자신이 좋은 남편이라고, 션과 굉장히 비슷한 점이 많다고 강조해왔다. 김태현, 홍록기 등 신동엽을 잘 아는 출연자들은 “거짓말이다”, “말도 안 된다”며 부정했지만, 신동엽은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11일 방송되는 <신션한 남편>에서도 신동엽은 자신이 좋은 남편이라는 주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이날 어린이날을 맞이해 나들이에 나선 김정태 가족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김정태는 아이들과 함께한 나들이였지만, 아이들이 먹을 수 없는 회를 먼저 먹는 등 철부지 남편의 모습을 보였다고. 이에 신동엽은 “재작년 어린이날 애들 데리고 홍어 삼합 먹으러 갔다가 많이 혼났다”고 자신의 경험담을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모범 남편 션이 김정태에게 ‘아내를 더 배려하는 것이 좋다’는 솔루션을 전하자, 신동엽 역시 “(션과 나는) 소름 끼치게 비슷하다. 나는 어디를 가면 아이들보다 아내를 더 챙기는 편이다”고 곧바로 태세를 전환했다고. 그야말로 입담과 재치가 폭발한 신동엽 모습에 모두가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