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단독] 경찰 "승리, 일본 투자자 크리스마스 파티서도 성접대" 진술 확보

글쓴이: cogent  |  등록일: 04.16.2019 09:36:10  |  조회수: 1205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해 지난 14일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는 빅뱅 멤버 승리.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있었던 승리 생일파티에 이어 2015년 12월 일본인 투자자들을 위한 크리스마스 파티에서도 유흥업소 여성 종업원들을 동원해 성접대를 한 것으로 보이는 진술을 확보했다.

16일 <한겨레>의 취재 내용을 종합하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당시 크리스마스 파티에 초대된 유흥업소 여종업원들을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실제 남성들과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계좌분석을 통해 여성들에게 일부 비용이 지급된 사실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승리의 일본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은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아무개 대표의 카카오톡 대화가 공개되면서 처음 알려졌다.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을 보면, 승리와 유 대표는 2015년 크리스마스를 전후해 일본 기업의 한 회장을 맞아 “일본 ㄱ회장님 오시니까 각별히 잘 준비하자” “받은 것의 100배로 돌려드리자” “우리 아는 여자는 그날 다 불러보자 진짜. 클럽에 여자가 하나도 없을 정도로” 등의 대화를 주고받았다. 이 대화에는 승리 등이 여성을 ‘선물’로 지칭하며 “선물을 보내겠다” “일본인들이랑 나가고 남은 여성들” 등과 같이 성접대가 의심되는 표현도 담겨 있었다.

경찰은 여성들이 ‘지시를 받고 성관계를 한 것은 아니다’고 진술했지만, 승리 등이 자리에 참석한 여성과 남성의 성관계 등을 예상하고 파티를 만든 만큼 성접대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성접대를 지시하지 않았지만 어느 정도 시나리오 등을 상상하고 불렀고 실제 성관계가 이뤄졌다”며 “여성들이 승리가 평소 알던 일반인도 아닌 유흥업소 여성이고 지금도 관련 업계에 있는 만큼 성접대로 볼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승리의 필리핀 팔라완 생일파티에서도 유흥업소 여성들을 초대했으며, 여성들로부터 파티에 참석한 남성들과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바 있다.

황춘화 기자 sflower@hani.co.kr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