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성형에 10억 쓴 바비인형 남친 켄 돌연 트렌스젠더 변신

글쓴이: Olgak  |  등록일: 09.23.2020 11:12:23  |  조회수: 1480
한때 바비인형의 살아 있는 남자친구 '켄'으로 유명세를 떨치다 돌연 트렌스젠더로 변신해 화제가 된 알베스(37)의 비키니 자태를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남자일 때보다 훨씬 좋다는 호평도 있지만 "당장 의사들을 고발하라"라는 혹평이 압도적이다. 알베스는 최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비키니를 입고 찍은 2장의 사진을 올렸다.

스페인 마르벨라에서 찍었다는 사진을 보면 빨간색 비키니를 입은 알베스는 수영장을 배경으로 뒤태를 뽐내고 있다. 또 성형수술을 받은 듯 이젠 제법 여성의 얼굴이 보이는 그는 머리카락을 등까지 길게 기른 상태였다.

하지만 네티즌들 사이에선 "실망스럽다" "돈만 버렸다"는 혹평이 잇따랐다. 한 네티즌은 "성형에 쓴 돈이 얼만데 저 모양이냐"며 "나라면 당장 성형수술을 한 의사들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내겠다"고 말했다.

포토샵 논란도 일었다. 사진을 보면 엉덩이는 비정상적으로 커 보인다. 여자로 변신하면서 엉덩이 성형을 받았겠지만 모양이나 크기 모두 지나치게 비현실이다.

그런데 자세히 보면 엉덩이 부분의 수영장 라인이 뒤틀려 있다. 네티즌들은 엉덩이를 키우기 위해 사진에 손을 댄 흔적이라고 지적했다.

인터넷엔 "엉덩이를 키웠는데 도가 지나쳤다. 성형이나 사진 수정이나 나름 정도가 있는데 알베스는 자제를 모르는 사람 같다"는 비난이 쇄도했다.

한 네티즌은 "엉덩이가 큰 여자를 미인으로 보는 남미의 정서에 집착하다 보니 웃긴 모습이 되어버린 것"이라며 "알베스가 지금이라도 과욕을 버렸으면 좋겠다"고 점잖게 훈계(?)했다.

한편 '바비인형의 남자친구', '살아 있는 켄'으로 불리며 유럽과 남미에서 활발하게 활동해온 알베스는 지난해 초 돌연 "여자가 되겠다"고 선언하고 트렌스젠더로 변신했다.


이름까지 로베르토에서 제시카로 바꾼 그는 "어릴 때부터 내 속엔 여성이 살고 있었다"며 "이제야 나의 성적정체성을 찾게 됐다"고 말했다.

평범한 남자에서 캔으로, 캔에서 다시 트렌스젠더로 변신을 거듭하면서 그는 지금까지 최소한 70회 성형수술과 시술을 받았다. 그가 기억하고 있는 것만 정리한 횟수다. 성형에 쏟아 부은 돈은 무려 75만 유로, 약 10억5600만 원에 이른다.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831601001&wlog_tag3=daum_relation#csidxd5616c7b59bc701813465d60cbb0a3f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