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답답한 남편 스타일 5

글쓴이: 스파이샷  |  등록일: 09.18.2019 11:00:54  |  조회수: 834
답답한 남편 스타일 5

1. 민속박물관형(꼰대 스타일)

옛날에는 여자들이… 모름지기 아내란… 우리 엄마는…

나이에 상관없이 시대의 흐름을 타지 못하는 남편. 민속촌에 살지 왜 나왔어.


2. 백화점형 (문주란 스타일)

밥 달라. 안아달라. 놀아달라. 요구조건이 많은 형.


3. 성형외과형(조립 스타일)

요리는 누구처럼, 살림은 누구처럼, 잠자리는 누구처럼…

여자를 고쳐서 살려는 남편. 당신부터 고쳐.


4. 한국은행형(하청 스타일)

콩나물값 얼마, 목욕비 얼마. 일일이 신청해서 돈 타 쓰게 하는 남편. 요새 최저임금이 얼만데.


5. 나무꾼형(말뚝 뽑는 스타일)

애처가는 처가 말뚝에다가도 절을 한다는데…

아내는 부모 형제도 없이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인 줄 착각하는 남편.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