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수금 별 거 아니더라

글쓴이: 한마당  |  등록일: 08.12.2019 00:16:43  |  조회수: 812
'한국의 국고를 여유있게 수금하는 수금사원'

"난 아주 쉽게 수금했다!! 별 거 아니더라

이런 대접을 받고 좋아할 수 있나??

더이상 국제적인 조롱감으로 망신을 당하지 말자!!

@"이런 대접을 받고 사는 우리가 뭘 더 생각해야 하는 가? 국제적인 조롱거리로 전락해 망신을 당하면서 돈을 지불해야 맞는 지 고심을 할 때다."

트럼프, 재선캠페인 모금행사서 韓방위비 인상 '자화자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일 재선 캠페인 모금 행사에서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을 올리는게

어렵지 않았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틀 전

뉴욕에서 개최된 대선자금 모금행사에서 어린 시절 아버지와 함께

임대료를 수금하러 다녔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브루클린의 임대아파트에서 114.13달러를 받는 것보다

한국에서 10억 달러를 받는 게 더 쉬웠다"고 말했다.

이런 언급은 한국이 부담해야 하는

주한미군 주둔비를 증액한 것을 자화자찬한 것으로 해석된다.

올해초 제10차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미국은 당초 마지노선으로 10억 달러를 제시했고,

최종적으로는 10억 달러보다 적은 1조389억원으로 타결된 바 있다.

지난해보다는 8.2% 인상된 수치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은 훌륭한 TV를 만들고

번창한 경제를 갖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우리가 왜 그들의 방위를 부담해야 하는가"라고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터프한 협상 과정을 설명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억양을 흉내 냈고,

관세 논의와 관련해선 일본 아베 신조 총리의

일본식 발음을 따라 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아베 신조 총리에게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가미카제 자살 특공대가

술이나 약에 취해 있었느냐고 질문하자,

아베 총리가 "아니다. 그들은 단지 조국을

사랑했을 뿐"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뉴욕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 유럽연합(EU) 같은 동맹국들을 놀렸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선

"이번 주 그로부터 아름다운 서한을 받았다.

우리는 친구"라면서 "그가 나를 볼 때

그저 웃는다고 사람들이 말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았다면,

북한과 전쟁을 치르게 됐을 것이라는 주장도 거듭 내놨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9일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그 전날 받았다면서

"매우 아름다운 편지였다"라고 밝힌 바 있다.

박수정 기자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