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싸드3 SBS 3월 19일 보도 (우리가 정신 차려야되는 이유)
  rainbows7
조회 79 | 03.19.2017  


싸드 2에서 내가 언급한 미국이 한국을 보는 시각을
확인 시켜주는 엘 에이  시간3월19일에 보도된  뉴스 내용 전문입니다.
믿기지 않으신 분은 직접 sbs 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  이런 발언도 했습니다.

그리고 한국은 안보 파트너고 일본은 모든것 경제,군사, 지리적 특성 ,등등
모든면에서 동북아에서 제일 중요한 동맨이다
이런 생각은 트럼프 행정부가 아니라 지난 몇십년 동안의 미국의 시각이다

기사 내용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의 '외교사령탑'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일본은 '동맹', 한국은 '파트너'라고 표현해 그 배경을 놓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18일 한·중·일 3개국 첫 순방에 홀로 동행한 미국 인터넷언론 '인디펜던트저널리뷰' 인터뷰에서 "일본은 이 지역에서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 "한국은 동북아시아 안정과 관련해 마찬가지로 중요한 파트너"라고 각각 언급했습니다.

공식 석상이나 기자회견이 아닌 한 개별 언론사 인터뷰이긴 하지만,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두 핵심 동맹에 대해 동맹과 파트너로 차등 표현한 것은 사실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 관계자는 "틸러슨 장관은 인터뷰에서 미·일과 한·미 관계에서의 불균형이 없다고 했다. 전체 맥락을 보면 '동맹'이냐 '중요 파트너'이냐의 여부는 의미를 부여할 게 아니라고 본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워싱턴 외교 소식통들도 "인터뷰 도중 일본에 대해 먼저 언급하고 뒤이어 한국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전체 맥락을 보면 큰 차이가 없다"면서 "틸러슨 장관이 일부러 차별을 두고 발언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 당국자들이 보통 우방에 대해 동맹과 파트너를 번갈아 쓰거나 동시에 언급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그런 맥락에서 해석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입니다.

실제 틸러슨 장관은 전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내외신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미동맹은 한반도 그리고 아·태 지역의 평화와 안보의 핵심축"이라면서 "우리는 계속 황교안 대통령 권한 대행 총리와 남은 임기 동안 협력할 것이고, 또 한국민들이 뽑을 차기 대통령과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공언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선 틸러슨 장관이 쓴 표현의 차이에 대해 한국과 일본을 바라보는 트럼프 정부의 미묘한 시각차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해석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같은 동맹이지만 한국보다는 일본을 더 중시하는 트럼프 정부의 '속내'가 은연중에 흘러나온 것 아니냐는 것입니다.

엄연히 동맹에 비해 파트너가 급이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실제 미국 당국자들은 보통 우방에 대해 언급할 때 전략적 중요도에 따라 동맹-친구-파트너 순으로 언급합니다.

물론 동맹에 대해서는 이 3가지 표현을 한꺼번에 쓰는 경우가 많지만, 이번처럼 두 동맹을 비교해 다른 표현을 쓰게 되면 불가피하게 '오해'가 발생할 수밖에 없습니다.

더욱이 틸러슨 장관이 일본, 중국에서 외교장관 회담 후 만찬을 했던 것과 달리 한국에서만 만찬을 하지 않은 것을 두고 '차등 대우', '만찬 취소', '만찬 초청 없었다'는 등 개운치 않은 뒷말이 나오는 터라 더더욱 그런 상황입니다.

게다가 트럼프 대통령도 앞서 지난달 23일 로이터 통신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매우 위험한 상황이다. 일본에 매우 불공정하다"며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받는 나라로 일본만 거명했던 터라 우려의 시각은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정상외교 공백 상태인 우리나라와 달리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전에 뉴욕의 트럼프타워로 찾아가 발 빠르게 첫 회동을 한 데 이어 취임 직후인 지난달 초순 워싱턴 백악관과 플로리다 주 마라라고로 이어지는 1차 미·일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트럼프 대통령과의 친분을 돈독히 했습니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