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새로 뽑은 차, 언제쯤이면 자동 세차 해도될까?

'차를 산 뒤 3 개월 동안은 자동 세차를 하지 마라'는 얘기를 들어봤을지 모른다. 자동차 페인트가 다 마르지 않았기 때문에 자동 세차기의 솔질에 페인트가 벗겨진다는 이유에서다. 

결론부터 말하면 그렇지 않다. 일단 자동차 페인트는 열경화성수지를 쓴다. 140~180도쯤에서 한번 녹은 다음에는 어떤 온도에서도 재료의 성질이 변하지 않는다. 이런 페인트는 3개월 씩 마르지 않을 일도 없고, 자그마한 손상에도 좀처럼 벗겨지지 않는다.

게다가 요즘 세차기는 고급스러워졌다. 부드럽고 짧은 솔을 쓰거나 극세사 천으로 닦아내기 때문에 차 페인트가 손상될 일은 거의 없다.

그런데도 차 표면이 상했다면, 자동 솔에 돌가루가 끼어 있었거나 차에 먼지가 잔뜩 묻은 상태에서 세차를 시작했기 때문일 것이다. 돌가루와 먼지가 차를 긁으면서 페인트가 벗겨지는 것이다. 다만 세차장에서 차 표면이 손상을 입는다고 해도, 세차장으로부터 손해배상을 받기는 쉽지 않다. 

그러므로 되도록이면 최신식 세차기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최신 기계는 솔이 부드러울 뿐 아니라 세차에 앞서 물을 충분히 뿌려 차의 이물질을 제거해 준다. 융 소재의 천이 회전 봉에 붙어 있으면 최신 세차기, 플라스틱 소재의 솔이 회전 봉에 붙어 있으면 구식 세차기라고 보면 된다.

'이럴 바에 차라리 손 세차를 하겠다'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손 세차로 다 해결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유의해야 한다. 보통은 같은 걸레를 여러 번 쓰게되어 미세한 먼지나 돌가루나 걸레에 그대로 남아 있을 수 있다. 또, 손 세차를 할 때 걸레를 누르는 손의 힘이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깨끗이 닦는다고 꾹꾹 눌러 닦다 보면 자신도 모르는 새 차 표면에 금이 가 있는 걸 보게 될지도 모른다. 걸레는 자주 교환해주는 게 차 표면 손상을 막는 지름길이다. 특히, 세차 후에는 왁스를 자주 발라주는 것이 좋다. 왁스는 주로 광택을 내는 용도로 쓰이지만, 이물질이 달라 붙는 것을 막아 주는 목적도 있다. 그만큼 다음 세차 때 표면이 손상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