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GM, 픽업트럭·SUV 파워 스티어링 결함으로 120만대 리콜

2015 쉐보레 실버라도 1500 [사진출처: USA TODAY]

미국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차량 핸들을 동력으로 제어하는 장치인 '파워 스티어링' 결함으로 총 120만5천대의 픽업트럭과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를 리콜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을 비롯한 미국 언론들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자적으로 통제되는 파워 스티어링 기능이 일시적으로 정지되는 현상이 발생하면서 특히 저속 주행 시 운전을 어렵게 만들어 사고유발 위험을 키우는 것이 리콜 이유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30건의 사고 사례와 2명의 부상이 신고됐다.

리콜 대상 차량은 GM의 잘 팔리는 모델 가운데 하나인 2015년 생산된 쉐보레 실버라도 1500, 서버번 및 타호, GMC 유콘,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등이다. 미국에서의 리콜 대상 차량은 102만대다.

GM 측은 "파워 스티어링 모듈의 소프트웨어에서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소프트웨어를 무료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포드 자동차도 지난 6일 F-150 픽업트럭 200만대를 리콜하기로 한 바 있다. 충돌 시 안전벨트를 승객 몸쪽으로 당겨 부상을 예방하는 앞좌석 안전벨트 프리텐셔너(pretensioner)에서 스파크(불꽃)가 일어나면서 총 23건의 연기 또는 화재가 발생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