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테슬라 모델S, S클래스·7시리즈 제쳤다

2017 테슬라 Model S <출처: Cars.com>


테슬라 모델S가 지난해 유럽 프리미엄 플래그십 판매에서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와 BMW 7시리즈보다 많이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되는 모델3의 생산지연과 대규모 적자로 위기설이 돌고 있는 가운데 테슬라가 전기차 카테고리를 넘어 높은 진입장벽의 유럽 프리미엄 세그먼트까지 잠식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중이다.  


21일 글로벌 자동차 통계사이트 카세일즈베이스닷컴에(carsalesbase.com)에 따르면 모델S는 지난해 유럽에서 전년대비 약 28% 증가한 1만6.026대를 판매하며 S클래스(1만4,757대)와 7시리즈(1만1.533대) 보다 높은 실적을 기록했다. 


모델S는 미국에서도 3년 연속 전기차(하이브리드 포함) 판매 1위에 올랐다. 총 2만7,060대를 판매 쉐보레 볼트EV(2만3,297대), 모델 X(2만1,315대),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2만936대)을 제친 것. 전기차 세그먼트를 제외하더라도 벤츠 S클래스(1만5,888대)보다도 높은 수요를 나타냈다.  


이에 유럽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들도 테슬라에 대항하기 위해 전기차 출시를 서두르고 있다. 먼저 재규어는 오는 3월 열리는 제네바모터쇼에서 I-페이스를 공개함과 동시에 판매에 돌입하며 아우디는 e-트론 과트로를 8월에 선보일 예정이며 포르쉐는 내년부터 판매할 미션E를 연 내 공개함으로써 대기 수요를 확보할 방침이다. 


한편. 테슬라는 볼륨제품인 모델3의 생산지연이 거듭되고 있는 상태다. 당초 회사는 지난해 연말 모델3의 대량생산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생산 속도 지연으로 일정을 3개월 연기 방침을 내린데 이어 최근에는 올해 6월로 일정을 재차 연기한 바 있다.